현대중공업, 3분기 연속 흑자 - 청춘 메거진...드림에코
  • HOME
  • 즐겨찾기추가
  • 시작페이지로
회사소개 설문조사
회원가입 로그인
2019년11월15일fri
기사최종편집일: 2017-03-31 10:07:47
뉴스홈 > 에너지 > 조선해양플랜트
2016년10월28일 05시00분 319
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
매출 8조8,391억원, 영업이익 3,218억원
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


 

현대중공업은 경영합리화 노력을 통해 지난 1분기 흑자 전환 이후 세 분기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.
 

현대중공업은 26일 2016년도 3분기 연결기준 매출 8조8,391억원, 영업이익 3,218억원을 기록했다.
 

물량 감소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하락하였으나 2014년 하반기부터 펼쳐온 경영합리화 노력을 바탕으로 조선, 해양 등 주요사업부문에서 수익을 냈다.

 

부문별로 살펴보면, 조선부문은 수익성이 양호한 선박의 건조비중이 증가함에 따라 안정적인 수익을 이어갔으며, 해양부문도 야드 과밀화 해소로 공정이 안정되면서 흑자를 기록했다.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부문은 정제마진 하락으로 전분기대비 흑자폭이 소폭 감소했다.

 

엔진기계, 건설장비, 전기전자시스템 등 비조선사업부문 역시 지속적인 재료비 절감과 생산 효율화 과정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성을 유지하고 있다.

 

현대중공업 관계자는 “2014년부터 지속적으로 펼쳐온 경영합리화 노력으로 주요부문에서 3분기 연속 안정적인 실적을 기록했다”며 “특히 사업본부 대표체제 구축으로 각 사업본부에서 펼쳐 온 생산성 향상 및 원가 절감 등의 꾸준한 체질개선 작업이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”고 말했다.

 

현대중공업은 경영합리화 과정을 통해 3분기 연속 흑자와 재무구조 개선 등을 기록했지만, 지금까지 수주실적이 목표대비 22.5%(60억불/현대중공업 조선3사 기준)에 그치는 등 극심한 수주가뭄을 겪고 있다.

 

현대중공업 관계자는 “2017년도 저유가 지속, 업황악화에 따른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”며 “불확실한 외부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영진 인사를 앞당기고 내년도 사업계획을 조기에 확정짓는 등 흑자기조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”고 말했다.


한편, 27일 부사장 승진 인사로 이윤식 부사장(前 조선사업본부 기술본부장)과 신현대 부사장(前 조선사업본부 고객지원 부문장)을 발표, 적극적인 위기극복에 최선을 다할 것을 밝혔다.

올려 0 내려 0
- 관련뉴스가 없습니다.
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
임효준 (dreamecho@naver.com) 기자 
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
조선해양플랜트섹션 목록으로
한진해운 부산항 환적물량 약 50% 이탈 우려 (2016-10-12 15:02:17)

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. 청춘매니아 여러분!
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
상호명: 청춘매거진 dreamecho 등록번호:119-22-18072 (서울, 아03046)발행인/편집인: 임효준
청춘매거진 dreamecho 의 모든 컨텐츠(기사)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,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.
Copyright(c) 2019 Ver5.3 All rights reserved.